바로가기

녹색성장 KOREA,폐자원의 재활용,폐기물의 에너지화,폐기물의 효율적인 관리로 환경보전과 삶의 질을 추구합니다.


자원순환소식

자원순환정보 > 자원순환소식

한국폐기물협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한국폐기물협회는 폐기물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고 환경보전 및 녹색성장에 기여하는데 앞장 섭니다.

글제목 (언론)인천, 폐기물매립지 영흥면 조성..."서울·경기 쓰레기 안 받는다" 시상내역 93
시상내역 2020-11-13 글쓴이 성낙근
시상내역

(서울경제) 인천, 폐기물매립지 영흥면 조성..."서울·경기 쓰레기 안 받는다"

입력2020-11-12 15:36:25 

우선 15만㎡, 4년 내 준공 목표...생활·불연성 폐기물만 묻어 40년 사용

기존 3-1매립장은 5년 내 포화...인천시 중단 주장


 

에코랜드 조성 예시도/인천시 제공

 

인천시의 신규 폐기물 매립시설인 ‘인천에코랜드’ 후보지가 옹진군 영흥면으로 결정됐다.

인천시는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의1 민간 법인 소유의 89만5,000㎡ 터를 에코랜드 후보지로 발표했다. 인천시는 우선 1,400억원을 들여 2024년 준공을 목표로 14만8,500㎡ 규모의 에코랜드를 조성할 예정이며, 나머지 땅의 활용 방안은 추후 확정할 방침이다.

서울·경기 쓰레기는 받지 않고 인천 쓰레기만 처리하는 에코랜드는 생활폐기물을 그대로 땅에 묻는 기존 직매립 방식과는 달리 지역 내 소각장에서 처리된 생활폐기물 소각재 또는 불연성 폐기물만 묻는 방식이어서 약 40년간 사용할 수 있다. 인천시는 주변에 미치는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하 40m 깊이부터 매립 공간을 조성하고 지상은 돔 시설로 밀폐해 외부와 차단할 계획이다.

시는 에코랜드가 들어서는 영흥 지역에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선 매년 58억원 상당의 영흥 발전기금을 지원하고 체육시설과 근린공원 등 100억원 규모의 주민편익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에코랜드 운영 때 지역 주민을 우선 채용하고 주민협의체가 요구하는 주민 숙원사업도 우선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인천시는 에코랜드 후보지와 함께 신설 광역자원순환센터(소각장) 후보지들도 함께 발표했다. 시는 쓰레기 직매립을 중단하고 에코랜드에서 소각재를 처리하려면 폐기물 소각시설 확충이 필수인 점을 고려, 자원순환센터를 현재 3개에서 7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신설 센터 후보지는 중구 신흥동3가 69, 남동구 고잔동 714의3, 강화군 용정리 878의1 등 3곳이 발표됐고 부평·계양구가 함께 사용할 센터만 아직 후보지가 정해지지 않았다. 기존 3개 센터 중 송도·청라 2개 센터는 현대화 사업을 거쳐 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신설 자원센터 후보지 지역에도 주민편익시설과 지역발전기금 제공 등을 약속하며 주민 설득에 주력할 방침이다. 그러나 자체매립지와 폐기물 소각시설은 여전히 혐오시설로 인식되는 탓에 주민 반발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영흥면 주민 200여명은 이날 발표 이전부터 인천시청 앞에서 반대 집회를 열며 “주민 의견을 무시하고 우리 지역에 쓰레기 매립지를 조성할 경우 죽을 각오로 저지하겠다”고 반발했다.

인천시가 이처럼 주민 우려에도 자체매립지와 소각시설 확충하려는 것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인천시는 서구 백석동에 있는 수도권매립지가 1992년 개장 이후 30년 가까이 서울·경기 쓰레기까지 함께 처리하는 탓에 환경 문제를 일으키고 지역 개발사업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2025년 매립지 사용 종료 방침을 여러 차례 천명했다.

그러나 2015년 서울·인천·경기·환경부 등 매립지 4자 협의체 합의에는 ‘2025년에 매립지 사용을 중단한다’는 내용이 없어 다른 지자체의 반발도 예상된다. 당시 합의에는 2016년 사용 종료 예정이던 수도권매립지 중에서 3-1매립장(103만㎡)을 추가 사용하되 이곳을 다 사용할 때까지도 후속 대체매립지를 못 구하면 잔여부지의 최대 15%(106만㎡)를 추가 사용할 수 있도록 단서 조항을 달았다.

인천시는 3-1매립장이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2025년에 수도권매립지 전체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경기·환경부는 단서 조항을 근거로 추가 사용할 수 있다는 주장을 내비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5년을 허송세월로 낭비하고 이제야 허울뿐인 대체매립지 공모를 추진하는 그들과 인천은 다르다”며 “친환경·친시민 시설로 에코랜드와 자원순환센터를 조성하며 대한민국 최고의 ‘환경특별시’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ADNT8RM4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