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녹색성장 KOREA,폐자원의 재활용,폐기물의 에너지화,폐기물의 효율적인 관리로 환경보전과 삶의 질을 추구합니다.


자원순환소식

자원순환정보 > 자원순환소식

한국폐기물협회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한국폐기물협회는 폐기물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고 환경보전 및 녹색성장에 기여하는데 앞장 섭니다.

글제목 [환경부] 다회용기로 음식 주문하세요… 강남구 일대 시범사업 추진 시상내역 188
시상내역 2021-11-09 글쓴이 김수현
시상내역

다회용기로 음식 주문하세요… 강남구 일대 

시범사업 추진 

 

▷ 환경부-서울시-배달앱(요기요)-외식업계,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배달주문이 많은 서울시 강남구 일대에서 다회용기 시범사업 추진 

 

앞으로 서울시 강남구 일대 음식점에서는 음식을 배달하거나 포장 판매할 때 소비자가 원하면 1회용기가 아닌 다회용기를 사용할 수 있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11월 9일 오전 서울시청(서울시 중구 소재)에서 서울특별시, 서울시자치구청장협의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위대한상상(배달앱 요기요 운영), 잇그린(다회용기 세척업체)과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과 조인동 서울특별시 행정1부시장을 비롯해 이성 자치구청장협의회장, 강석우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부회장, 강신봉 위대한상상 대표이사, 이준형 잇그린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비대면 소비로 음식배달이 늘어나고, 이로 인해 1회용 플라스틱 폐기물도 증가*함에 따라 배달·포장에 주로 쓰이는 1회용기를 줄이기 위해 마련됐다.

* '19년 대비 '20년 음식배달 78%↑, 폐플라스틱 19%↑, 발포수지류 14%↑

 

이번 시범사업에는 강남구 일대 음식점 60여 곳이 참여하며, 배달앱인 '요기요'를 이용하여 다회용기로 배달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소비자는 '요기요' 앱을 통해 다회용기 사용 음식점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음식 주문 시 다회용기를 선택(이용료* 1,000원)하면 1회용 플라스틱 용기 대신 스테인리스 다회용기에 담긴 음식을 다회용 가방에 배달받을 수 있다.

* 소비자 참여 유도를 위해 11.8.~12.7.까지 다회용기 배달 무료 행사를 진행하고, 다회용기 주문자에게는 일정 금액(예, 5,000원)의 할인쿠폰을 지급할 예정임

 

음식을 먹고 난 후 스마트폰 카메라로 다회용 가방에 부착된 정보무늬(QR)코드를 비추면, 다회용기 수거를 신청할 수 있는 사이트에 접속할 수 있다. 

 

이후 다회용 가방에 용기를 담아 문 앞에 내놓으면, 전문 세척업체가 회수하여 위생적으로 세척·살균소독 하여 다시 음식점에 가져다 준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들은 우선 내년 1월까지 시범사업 지역 내 100곳 이상의 음식점이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시범사업 결과를 평가·보완하여 강남구 뿐만 아니라 서울의 다른 자치구로도 확산시킬 계획이다.

 

환경부는 이번 시범사업과 함께, 음식 배달·포장에 사용되는 1회용품 감량을 위해 제도개선을 뒷받침할 예정이다.

 

음식 배달·포장 시 1회용품(수저·포크 등) 무상제공을 제한하는 내용으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안으로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 입법예고('21.2.16.~3.29.) 완료 후 법제처 심사중 

 

또한, 내년부터 다회용기 사용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여 1회용기보다 다회용 배달용기 사용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 음식점·장례식장·영화관 등에 다회용기 구매·세척 비용 등 지원, 다회용기 세척장 구축 등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다회용기 배달이 보편화될 수 있도록 여러 방안들을 적용할 예정"이라며,

 

"사업 방식을 지속적으로 보완하여 다른 지역에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붙임  1. 행사 계획.

        2. 시범사업 개요.

        3. 업무협약서(안).  끝.

  • 목록